대안신당, 안철수 바른미래당 탈당에 “여전히 모호해…평가 유보”

송하연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9 18:09:44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대안신당은 29일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데 대해 “탈당하겠다는 거창한 뜻은 충분히 이해했다. 그런데 다음 순서는 무엇인가? 신당 창당에 대한 입장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장정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여전히 모호하다. 그러므로 평가는 유보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정치는 현실”이라며 “현실적 사고로 대안을 제시하고 실천으로 변화를 이끌어내야 한다. 국민은 그 성과를 보고 평가한다”고 했다.

이어 “안 전 의원은 늘 자신의 꿈과 이상을 말한다”며 “어느 누구도 부정하지 않을 '옳은 말씀'만 나열한다. 그런데, 그래서 뭘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는 알 수가 없다”고 했다.

그는 “국민이 지난 수 년 간 안 전 의원에게 크게 실망한 이유는 화려한 말과는 다른 무기력한 실천력 때문”이라며 “벤처기업인으로서의 성공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정치인 안철수의 빈곤한 실체를 보았기 때문이었다”고 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변화와 개혁을 말하면서도 몸은 ‘영남보수’로 향했기 때문임을 더 늦기 전에 깨닫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하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