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실업대란 우려...인천공항 노동자들 “고용불안 점점 커져”

문수미 / 기사승인 : 2020-08-11 15:45:30
9월 실업대란 극복 1만 서명, 청와대 전달
▲ 서비스연맹 백화점면세점판매서비스노조와 공공운수노조 공항항공노동자고용안정쟁취본부는 11일 서울 영등포구 공공운수노조 5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팩트인뉴스=문수미 기자]인천공항·항공·면세점 노동자가 내달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에 목소리를 냈다.

서비스연맹 백화점면세점판매서비스노조와 공공운수노조 공항항공노동자고용안정쟁취본부는 11일 ‘인천공항·항공·면세점 노동자 9월 실업대란 극복 1만 서명 청와대 전달’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는 “인천공항의 수많은 업종 노동자들이 고용·생계불안을 호소했음에도, 위기의 폭은 더 넓어지고 있다”면서 “특히 9월에 실업대란이 심각하게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실제 인천공항은 코로나19 직격타를 맞아 하늘길이 끊기며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인천국제공항의 항공운송 누계 실적은 여객수 1077만4478명, 화물운송 131만5522톤, 운항수 9만4369회로 집계됐다. 이는 각각 69.6%, 1.3%, 52.9% 감소한 수치다. 

 

▲ 인천공항 6만 노동자 고용불안 현황


이에 노조는 지난 3월부터 고용불안 지표는 지속적으로 상승했고, 인천공항 민간부문 상주직원 6만명 중 50% 이상이 고용불안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인천국제공항공사가 6월, 7월 지표를 발표하지 못하는 이유는 시설 사용료, 임대료 감면·유예 등 최소 3000억원 이상의 정부 지원에도 불구하고 고용상황이 계속 악화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내다봤다.

이들은 “항공업·지상조업·항공기취급업 등 특별고용지원업종이 9월15일 종료된다”며 “벌써부터 사용자들은 무급휴직 신청에 돌입하고 있고, 회망퇴직을 또 다시 요구하고 있다. 사용자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노동자들을 지켜내고 생계가 끊기는 고통을 막아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천공항의 면세·상업시설 지원은 대기업에게만 쏟아졌고, 하청노동자들은 6개월 동안 생활고에 시달려왔다”며 “더 이상 사각지대 하청노동자를 외면 말고, 특별고용지원업종 확대를 통해 포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특별고용지원업종 기한 연장 인천공항 간접 고용 하청노동자, 특별고용지원 업종에 포함 고용유지원금 사용자 의무신청 방안 마련을 요구했고, 1532명이 서명운동에 참여했다.

 

팩트인뉴스 / 문수미 기자 tnal9767@factinnews.co.kr

 

[ⓒ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