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극 ‘조이스’, 샤르자 프린지 초청 받아…현지언론·관객 호평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2-15 10:46:34

 

가족극 ‘조이스’는 아랍권 최초 프린지 페스티벌인 UAE ‘샤르자 프린지’에 초청되어 현지 언론과 관객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세계 각국 공연팀의 600여개 공연이 1월 16일부터 2월1일까지 밤낮으로 펼쳐졌으며 조이스는 전통과 권위로 유명한 ‘영국 어셈블리 극장’에서 공연된 500여 작품 중 초청된 총 여섯 작품 중 하나로 ‘2019 영국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 이어 샤르자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요세프케이 연출은 공연에 대한 현지 반응을 전하며 “이번 공연은 K-드라마와 K-팝이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아랍권에서 한국 창작극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였다”라고 전했다.

조이스는 워커홀릭 아빠가 거대해진 햄스터 ‘보보’와 함께 동화책 속으로 빠져 들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연극이다. 언제 폭발할 지 모른다는 두려움에 사로 잡힌 다이너마이트 등 각양각색의 등장인물이 등장하며 바쁜 현대 사회에서 쉽게 잊혀질 수 있는 가치들을 일깨워 준다. 마술과 풍부한 음악 등은 어린이뿐만 아니라 어른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소재와 볼거리를 제공한다.

요세프케이 연출은 “올해 샤르자 프린지 페스티벌을 시작으로, 중동을 비롯 영국, 미국 등 해외 투어를 앞두고 있다“라고 밝혔다.

 

 

[ⓒ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