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취준생 희망연봉 2929만원…대기업은 3390만원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3 15:22:18

 

 


올해 취업준비생들이 원하는 희망연봉은 평균 2929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신입 구직자 1141명을 대상으로 ‘올해 취업 시 받고 싶은 연봉’을 조사한 결과 위와 같이 집계됐다.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2400~2600만원 미만’(15.7%)를 희망하는 구직자들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3000~3200만원 미만’(13.3%), ‘2800~3000만원 미만’(13.3%), ‘2200~2400만원 미만’(12.2%), ‘2600~2800만원 미만’(11.8%) 등의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의 희망연봉 평균은 3124만원으로, 2782만원인 여성보다 342만원 더 많았다.

희망연봉은 기업 형태와 지역에 따라 상이했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 취업을 원하는 구직자들의 희망연봉이 평균 339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외국계기업’(3009만원), ‘중견기업’(2911만원), ‘공기업/공공기관’(2847만원), ‘중소기업’(2634만원) 순이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취업을 원하는 구직자 사이의 희망연봉 차이는 756만원에 달했다.

지역별 평균 희망연봉은 ‘전라북도’(3178만원), ‘울산광역시’(3166만원), ‘경상북도’(3139만원), ‘세종시’(3113만원), ‘충청남도’(3081만원), ‘서울특별시’(3022만원), ‘인천광역시’(3020만원) 순으로 높았다.

‘경상남도’(2838만원), ‘광주광역시’(2862만원), ‘부산광역시’(2870만원), ‘대전광역시’(2877만원), ‘강원도’(2896만원), ‘전라남도’(2897만원) 등 지역은 상대적으로 희망연봉 금액이 낮았다.

설문에 답한 신입 구직자 10명 중 4명(35.4%)은 희망하는 연봉을 받기 어려울 것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하는 연봉을 받기 어려운 이유로는 ‘연봉이 높은 곳에 들어가기 어려울 것 같아’(55.9%, 복수응답)를 첫번째로 꼽았다.

이어 ‘노력만으로 가능한 것이 아니어서’(44.3%), ‘경기 불황이 지속될 것 같아서’(34.9%), ‘먼저 취업한 선배들에게 현실을 들어서’(21%), ‘국내 기업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어서’(12.6%) 등을 들었다.

전체 신입구직자들의 83.6^는 희망 연봉을 낮추더라도 우선 입사하는 편이 낫다고 생각했다. 낮출 수 있는 연봉 평균 423만원으로 집계됐다.

 

(사진제공=사람인)

 

 

[ⓒ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