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영화 기생충 팸투어 코스 만든다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3 10:02:25

 

서울시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투어코스를 만든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영화 기생충 속 대표적인 서울 촬영지를 배경으로 ‘영화 전문가와 함게하는 팸투어’를 기획한다고 13일 밝혔다.

영화 속 주요 촬영지였던 ‘돼지쌀슈’와 ‘기택 동네 계단’, 종로구 ‘자하문 터널 계단’, 동작구 ‘스카이피자’로 이어지는 기생충 촬영지 탐방코스는 이미 지난해 12월 서울 관광 홈페이지를 통해 소개돼 인기를 끌었다.

서울시는 이벤트 성격의 팸투어 진행 후 이를 관광 코스로 개발하는 방안도 구상 중이다.

아울러 봉 감독의 또 다른 대표작인 ‘괴물’, ‘살인의 추억’, ‘옥자’, ‘플란다스의 개’의 서울 촬영지를 엮어 코스로 개발할 예정이다. 또 국내·외 영화팬, 영화 전문 리뷰어(인플루언서) 등과 함께하는 팸투어를 준비한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기생충의 서울 내 주요 촬영지는 국내뿐 아니라 외국팬들도 찾는 성지순례 코스가 됐을 정도로 신드롬이자 한류관광 그 자체”라며 “한류 콘텐츠에 대한 높은 세계적 관심이 현재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는 우리 관광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기생충은 지난 9일(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을 석권했다. 아카데미에서 영어가 아닌 언어로 만들어진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제공=비지트 서울)

 

 

[ⓒ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