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KC인증마크 확인해야”…안전인증 최소된 소형가전 시중에 유통

유통 / 원혜미 기자 / 2019-11-06 09:43:39
  • 카카오톡 보내기

 

정부의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KC(Korea Certification) 인증을 받지 못했거나 취소된 소형가전 중 일부가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안전인증 취소 사례가 상대적으로 많은 전기매트·전기찜질기 등 소형가전 10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기준 인증이 취소됐으나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지를 확인한 결과 7개 제품이 여전히 구입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한 7개 중 6개 제품은 인증이 취소된 제품이었으며, 1개 제품은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미인증 제품이었다. 소비자원은 이 사실을 관련 기관에 통보하고 해당 사업자에게는 판매 중지를 권고했다.

한국 소비자원은 “제조·수입업체가 인증 취소 사실을 관련 기관으로부터 통지받고도 판매 중단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은 사례들이 있다”며 “또 이러한 사실을 제조·수입업체가 인지해 판매 중단 등의 조치를 취했음에도 불구하고 유통업체에서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해 제품을 지속적으로 판매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향후 안전인증이 없는 제품이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이어나갈 예정이며 제품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노력하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소비자들에게 전기용품 구매 시 ▲KC 인증 마크와 안전인증번호가 있는지 ▲인증이 유효한지 ▲리콜된 제품 여부를 행복드림 열린소비자포털(consumer.go.kr)과 제품안전정보센터(safetykorea.kr)에서 확인하고, 제품 사용 중 위해정보를 알게 된 경우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go.kr)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제공=뉴시스)

 

팩트인뉴스 / 원혜미 기자 hwon@factinnews.co.kr 

[ⓒ 팩트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

스페셜 기획

핫이슈